‘동백꽃’ 휴머니즘 담은 ‘그릇이 대짜’여유~

<동백꽃 필 무렵>(한국방송2)은 <백희가 돌아왔다> <쌈, 마이웨이>를 썼던 임상춘 작가의 신작으로, 코믹한 분위기에 젠더의식과 휴머니즘을 담아내는 솜씨가 여전하다. 인물들의 속마음이 담긴 내레이션을 활용하고, 충청도 말맛을 살린 대사가 일품이다. 가장 돋보이는 것은 개성 있는 캐릭터를 살려내는 배우들이다. 공효진의 로맨틱 코미디 연기야 워낙 검증된 것이지만, 기대를 훌쩍 뛰어넘은 강하늘의 연기는 매회 감탄을 자아낸다. 오정세, 손담비, 아역 김강훈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