닻 올리는 구현모號 KT, 첫 ‘희망퇴직’ 받는다

KT가 신임 최고경영자(CEO)인 구현모 사장의 공식 취임을 앞두고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4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KT는 오는 10일까지 6개월 이상 정년이 남은 직원 중 올해 2분기 임금피크제 대상자(1963년생)들로부터 희망퇴직을 받는다. 이번 희망퇴직은 상대적으로 과잉 인력 구조를 갖고 있는 KT의 상시적 인력 감원의 일환이다. 구 사장이 지난해 말 차기 CEO로 내정된 이후 첫 희망퇴직이기도 하다. 구 사장은 이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