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클릭 스포츠뉴스] 우즈, PGA 최다승 새로 쓴다

[먹튀클릭 스포츠뉴스] 우즈, PGA 최다승 새로 쓴다

스포츠뉴스 0 14

b42028952bf93ec606db67a9b775b5f9_1594810364_6502.jpg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무대에 모습을 드러낸다.


우즈는 16~19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파72·7천456야드)에서 열리는 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총상금 930만 달러)에 출전한다. 이번 대회 역시 무관중 대회다.


‘메모리얼 토너먼트’ 참가


샘 스니드와 82승 타이 기록


우즈가 PGA 투어 대회에 참가하는 것은 올 2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이후 5개월 만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됐던 시즌이 지난달 재개된 이후 5개 대회가 열렸지만, 우즈는 활동을 자제해 왔다.


우즈의 복귀전을 둘러싸고 여러 추측이 나왔지만, 결국은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활동을 다시 시작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메모리얼 토너먼트는 우즈가 5번이나 정상에 올랐다. 1999년부터 2001년까지 3연패를 달성했고, 2009년과 2012년에도 우승했다.


우즈가 올해 대회에서도 우승하면 PGA 투어의 새 역사를 쓰게 된다.


우즈는 지난해 10월 조조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개인 통산 82번째 PGA 투어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로써 샘 스니드(미국·2002년 사망)가 1965년 작성한 PGA 투어 최다승과 타이기록을 이뤘다.


이번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통산 83승을 올려 신기록을 작성한다면 스니드를 넘어 PGA 투어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다.


신기록을 세우려면 쟁쟁한 경쟁자들을 넘어야 한다.


이번 대회에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욘 람(스페인), 저스틴 토머스(미국), 더스틴 존슨(미국), 웨브 심프슨(미국) 등 남자골프 세계랭킹 1~5위가 모두 출전한다.


한국 선수 중에는 임성재(22), 김시우(25), 안병훈(29), 강성훈(33)과 함께 맏형 최경주(50)가 출전한다. 최경주는 2007년 메모리얼 토너먼트 우승컵을 들어 올린 좋은 기억이 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