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클릭 스포츠뉴스] 김주형, 2주 연속 3R 선두…최연소·최단기간 우승 재도전

[먹튀클릭 스포츠뉴스] 김주형, 2주 연속 3R 선두…최연소·최단기간 우승 재도전

스포츠뉴스 0 15

404d2160da4ddf958dd4695be4f5a82c_1594459060_9792.jpg
 

'10대 돌풍' 김주형(18)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군산CC 오픈(총상금 5억원)에서 최연소·최단 기간 우승에 재도전한다.


김주형은 11일 전북 군산시의 군산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엮어 7언더파 64타를 몰아쳤다.


3라운드까지 합계 14언더파 199타를 기록한 김주형은 2위 한승수(미국)를 1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에 올랐다.


지난주 코리안투어 데뷔전이었던 우성종합건설·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서도 3라운드 선두에 올랐던 김주형은 2주 연속 우승 경쟁에 나선다.


부산경남오픈에선 마지막 홀에서 이글을 잡아내며 승부를 연장전으로 이끌었지만 연장전에서 패하며 우승을 놓쳤다.


김주형은 KPGA 코리안투어 프로 신분 최연소 우승(18세 21일)과 KPGA 입회 후 최단 기간 우승(3개월 17일)이라는 두 가지 기록에 재도전한다.


종전 프로 최연소 우승 기록은 이상희(19세 6개월 10일·2011년 NH농협오픈)가 갖고 있고, KPGA 입회 후 최단 기간 우승은 김경태(4개월 3일·2007년 토마토저축은행오픈)가 보유하고 있다.


김주형은 17번홀까지 버디만 8개를 잡고 순항했지만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한 게 옥에 티였다.


김주형과 선두 경쟁하던 한승수가 마지막 홀에서 더블보기를 적어내면서 김주형이 단독 선두로 3라운드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


김주형은 "샷도 자신 있었고 퍼트감이 많이 올라왔다. 마지막 홀에서 유일하게 보기를 한 게 아쉽다. 그래도 충분히 좋은 경기를 펼쳤고 우승 가능성을 만들어놔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재미 동포 한승수는 이글 1개, 버디 6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5타를 줄이고 단독 2위(13언더파 200타)에 이름을 올렸다.


2라운드 선두였던 함정우(26)는 1라운드 선두 박은신(30)과 12언더파 201타로 공동 3위로 하락했다.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낚아 데일리 베스트를 적어낸 박상현(37)은 주흥철(39), 홍순상(39)과 11언더파 202타 공동 5위를 기록했다.


장타 치는 루키 장승보(24)는 김봉섭(37)과 공동 8위(10언더파 203타)에 자리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