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미, 임신 18주차 살짝 나온 'D라인' "45.4kg, 임신 전보다+4kg…늘어도 좋다"

김보미, 임신 18주차 살짝 나온 'D라인' "45.4kg, 임신 전보다+4kg…늘어도 좋다"

연예뉴스 0 286
2020070603297_0_thumb.jpg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배우 김보미가 임신 18주 차 근황을 전했다.6일 김보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느덧 18주하고 5일째 몸무게 45.4kg. 임신 전보다 +4kg"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김보미는 브라탑을 입고 살짝 나온 D라인을 뽐내고 있다. 환한 미소는 예비 엄마의 설레임을 담고 있어 시선을 끌었다. 김보미는 "몸무게 느는 게 제일 무서웠는데 임신하고부터는 늘어도 좋다"며 행복감을 드러냈다.한편 김보미는 지난 6월 7일 발레리노 윤전일과 결혼식을 올렸다.anjee85@sportschosun.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