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UI 버전 이용 가능했던 유튜브, 3월부터는 최신 버전 강제 최신 UI와 호환되지 않는 ‘인터넷 익스플로러’는 이용 못해 ‘크롬·파이어폭스·오페라·마이크로소프트 엣지’ 사용해야 “종전 UI가 새로운 기능과 디자인 개선 사항을 놓쳐 UI도 최신판으로”

오는 3월부터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통해 유튜브를 시청할 수 없게 돼 익스플로러를 쓰는 상당수 국내 사용자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3월부터 적용될 구글의 새로운 정책은 데스크톱 PC 사용자가 유튜브를 최신 버전(2017년 버전)의 UI(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이용해 시청하도록 의무화했다. 이에 따라 유튜브를 이용하려면 최신 UI에 호환되지 않는 익스플로러 대신 크롬·파이어폭스·오페라·마이크로소프트 엣지 같은 다른 브라우저를 이용해야 한다.

UI란 사용자들이 평소 접하는 화면의 전체적 구성과 작동방식을 의미한다. 유튜브는 2005년부터 9번의 대규모 업데이트 등을 비롯해 꾸준한 UI 개선으로 이용자 편의성을 높여왔다. 그간에는 유튜브가 최신 버전 UI를 내놓으면서도 기존 UI에 대한 접근권한도 함께 열어둬 이전 버전의 UI를 이용할 수 있었다. 최신 UI 버전이 호환되지 않는 익스플로러로도 유튜브 시청이 가능했던 이유다. 이용자가 해당 UI 기능을 직접 변경할 수도 있어 익숙한 과거 UI 버전을 선택해 영상을 시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3월부터는 기존 UI에 대한 접근 권한 자체를 막았다. PC 사용자의 경우 최신 UI 버전과 호환되지 않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등 브라우저는 사용할 수 없어 크롬 등 다른 브라우저로 업데이트해야 한다. 또 종전 버전 UI를 이전부터 실행시켜 놓았다 해도 업데이트 진행 후에는 즉시 ‘새 YouTube로 전환’이란 알림이 표시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