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국회의원 자녀 입시 전수조사 하자”…특별법 발의

자유한국당이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 자녀 대학입학전형과정 전수조사 특별법안을 22일 발의했다. 신보라 한국당 의원이 발의한 특별법에는 국회의원 및 고위공직자 자녀의 논문 제출, 부적절한 교과외 활동, 수시 입학과정 등 대학입학전형과정에 대한 전수조사 업무를 위해 대학입학전형 조사위원회를 둔다는 내용이 담겼다. 특별법 조사 대상은 법 시행 당시 △국회의원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의 공무원(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 포함) △국무총리 △차관급 이상의 공무원 등이 해당된다. 특별법은 전수조사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대학입학전형 조사위원회’를 두고, 위원장 1명을 포함한 9명의 위원을 여야에서 추천해 구성하도록 했다. 판사·검사·군법무관 또는 변호사, 대학전임 부교수 이상, 교육 관련 기관에 10년 이상 종사 한 사람은 위원으로 임명이 가능하다. 3급 이상 공무원 직에 5년 이상 있었던 사람도 위원 임명이 가능하다. 조사위원회는 6개월 이내로 활동을 완료하되 6개월 범위에서 한 차례 연장할 수 있다. 위원회 사무 처리를 위해 사무국을 두는 내용이 포함됐다. 법안에는 출석 요구를 받은 자가 정당한 이유 없이 3회 이상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은 경우 동행 명령장을 발부할 수 있는 내용도 담겼다. 조사위원회는 조사 결과 조사한 내용이 범죄혐의가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 검찰총장에게 고발하고 수사기관에게 수사요청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