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 정동병원 블로그] 정동병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 교수에 대한 진단서 발급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정동병원은 17일 블로그를 통해 “정경심 교수에 대한 뇌종양·뇌경색 진단서를 발급한 바가 없고 이와 관련된 어떠한 의혹도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입장문을 접한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여기는 아니라는군”이라면서 “어느 병원인지 모르지만 지금 이름 나올까봐 벌벌 떨고 있겠군. 곧 드러나게 될 거요. 아니면 그 누구도 내주지 않은 진단서일까?”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은 전날 “그게(입원증명서) 가짜면 범죄”라며 “원본을 곧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