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카지노 온라인바카라 라이브 게임
롤링 최대 1.07% 모든게임 적용
주소 : ICA245.COM
가입코드 : CA77
이미지를 클릭 하세요.

11월 누적 판매량 21만4708대, 전년比 10.6% 줄어
국내 중견 3사 합산은 24만1745대…내년 혼전 예고
벤츠 ‘독무대’ 점유율 30% 훌쩍…볼보는 ‘1만대 클럽’
일본차 일제히 위축…토요타 38.9%ㆍ닛산 41.0% ↓

올해 수입자동차 시장에 제동이 걸렸지만, 국내 중견 완성차 업체를 위협하는 수준의 판매량을 기록하면서 내년 이후 혼전이 예상된다. 2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통계에 따르면 수입차 24개 업체는 11월까지 국내에서 누적 기준 총 21만4708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24만255대)보다 10.6% 감소한 규모다. 전체 판매량만 보면 부진한 성적표지만, 국내 중견 완성차 3사와 비교하면 올해 수요의 이동은 뚜렷했다. 실제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집계한 자료를 살펴보면 한국지엠은 11월까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4% 감소한 8만2889대를 판매했다. 르노삼성차는 3.4% 감소한 7만9564대, 쌍용차는 1.3% 줄어든 9만8484대로 나타났다. 합산 판매 대수는 24만1745대로 수입차 전체 판매량과 큰 차이가 없다. 수입차 업체들이 각종 프로모션을 무기로 연말로 갈수록 판매량을 늘리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국내 중견 3사와 판매량 격차는 더 벌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환경 규제에 따른 인증 절차가 지연됐던 모델들이 국내에 잇달아 상륙한다는 점도 변수로 지목된다. 수입차 시장의 판매량을 저지한 건 일본차였다. 지난 7월 수출규제 이후 여론 악화와 불매운동의 여파로 큰 감소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올해 1만대 판매가 예상되는 토요타는 11월 기준 전년 대비 38.9% 감소한 9288대로 집계됐고, 닛산은 41.0% 줄어든 2725대에 그쳤다. 1500만원이란 파격적인 프로모션으로 ‘파일럿’ 재고를 소진한 혼다만 같은 기간 8.3% 증가한 7715대를 기록했다. 점유율에선 사실상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독무대였다. BMW와 아우디 등 독일 완성차 업체의 판매량이 주춤하면서 그 반사이익을 독차지했다. 11월까지 총 판매량은 6만9712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6만4325대)보다 8.4% 증가했다. 점유율은 지난해 26.77%에서 32.47%로 상승했다. 지프와 볼보의 성장세도 두드러졌다. 지프는 11월까지 9615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42.3%라는 가장 높은 증가폭을 보였다. 3040세대 공략에 집중한 볼보의 전략도 효과적이었다. 볼보는 같은 기간 23.7% 증가한 9805대를 기록하며 ‘1만대 클럽’ 가입을 눈앞에 뒀다. 내년에도 메르세데스-벤츠를 비롯한 독일차 업체들의 강세가 예상된다. 올해 3만9061대를 판매하며 전년보다 17.9% 감소한 판매량을 보인 BMW가 분위기 반전의 선봉에 나선다. BMW는 앞서 R&D 센터 확장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SK텔레콤과 내비게이션 계약을 맺으며 국내 서비스 강화를 예고했다. 내년 열린 부산모터쇼에선 ‘뉴 5시리즈’를 세계 최초로 공개할 계획이다.

디젤 게이트에 따른 공백 이후 국내 시장에 복귀한 아우디의 이미지 개선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할인율 번복에 한 차례 뭇매를 맞았지만 ‘A6’·‘A8’ 등 신형 모델을 앞세워 판매량을 천천히 끌어올리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독일차 업체의 높은 점유율에 내년 일본차 판매량까지 회복되면 국내 중견 3차의 입지는 더 좁아질 것”며 “수입차에 대한 진입장벽이 낮아진 만큼 마케팅 경쟁 역시 한층 더 치열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