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탈출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우왕좌왕하시면 안 되고 모든 짐을 다 버리셔야 합니다. 최대한 앞좌석하고 밀착해야 합니다.” 지난 25일 김해공항에서 김포공항으로 향하던 제주항공 국내선 여객기가 기체 이상으로 회항할 때 나온 안내방송이다. 실제로 제주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51분 김해공항을 이륙한 제주항공 7C207편 항공기가 이륙 43분 만인 오후 9시34분 김해공항으로 돌아왔다. 제주항공 관계자 26일 “기상 문제에 따른 회항은 안내만 하면 되지만 조종장치 문제는 승객에게 비상착륙 등을 안내하게 돼 있다”며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 혹시라도 비상착륙해야 하는 경우를 안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항공기는 당초 오후 7시30분에 출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조종장치 쪽 이상으로 정비를 하고 1시간 가량 지연 출발을 했다. 이어 이륙했지만 조종장치 문제가 다시 발견돼 여객기는 김해공항으로 회항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당시 매뉴얼에 따라 회항하는 과정에서 만약의 상황을 대비한 비상착륙에 대한 안내가 승객에게 이뤄졌다”며 “승객들에게 보상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승객들에게 숙소를 제공하고 다음날 임시 항공편을 운행했다. 이에 따라 승객 182명 중 93명은 이날 오전 6시52분 대체 항공편을 타고 김포공항으로 출발했다. 한편 이번에 회항한 여객기는 최근 결함이 발견돼 항공사들이 긴급 점검에 나선 보잉 737NG와 같은 기종이다. 다만 제주항공 측은 동체 구조부의 균열 문제로 이번 사안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