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안보리 소집은 제 발등 찍는 어리적은 짓” 비난

북한이 미국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 개최를 적대적 도발 행위라고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2일 발표한 담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협상 최종 시한으로 정한 연말이 다가오면서 미국이 자신들에 대한 도발 수위를 계속 높이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어 “지난 10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유엔 제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고 떠벌린 데 이어 11일 미국이 유엔 안보리 공개 회의라는 것을 벌려놓고 우리의 자위적인 무장 현대화 조치들을 걸고 드는 적대적 도발 행위를 또다시 감행했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국제평화와 안전보장을 기본 사명으로 하는 안보리가 주권 국가의 자위적인 조치를 걸고든 것은 유엔 헌장에 명시된 자주권 존중의 원칙에 대한 난폭한 유린”이라며 “안보리가 미국의 이해관계에 따라 움직이는 정치적 도구에 불과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방증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과 같이 예민한 때에 미국이 우리 문제를 논의하는 안보리 공개 회의를 주도하면서 대조선 압박 분위기를 고취한 것에 대해 절대로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