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수도 베이징이 코로나19의 해외 역유입 사례가 증가하자 무증상 입국자도 14일간 원칙적으로 격리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격리 비용까지 자비로 부담하도록 강제해 사실상 중국 입국을 막는 조치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신경보 등에 따르면 베이징시 당국은 이런 내용의 역외 유입 통제 강화 조치를 내놨습니다. 베이징시 당국은 오늘부터 무증상 입국자 전원을 원칙적으로 집중 관찰 지점으로 이송해 14일간 건강 상태를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관련 비용은 모두 입국자가 부담해야 합니다. 다만, 특수한 상황의 경우에는 당국의 심사를 거쳐 자택에서 격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베이징시 당국은 이번 조치가 해외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해 이에 상응한 조치를 내놓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당국은 베이징의 코로나19 확산에 역외 유입이 가장 큰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면서 일부 입국자는 베이징 도착 시 증상이 없었다가 수일 후에 증상이 확인되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주재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역외 유입이 늘어나자 사실상 베이징 입경 금지에 해당하는 강경 조치를 취하려는 거 같다”면서 “이에 대해 확인 작업 등 대응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베이징시가 이처럼 사실상 입국을 막는 강경 조치에 나선 건 지난 14일 베이징 신규 확진자 5명이 모두 해외 역유입이었기 때문입니다. 특히 신규 확진자가 스페인발 3명, 이탈리아발 1명, 태국발 1명으로 발병 국가가 다양해짐에 따라 급기야 모든 국가의 입국자를 강력히 통제하기로 한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이날 베이징시의 코로나19 예방통제 관련 기자회견에서는 미국에서 해열제를 먹고 비행기에 탑승, 중국 도착 후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사례가 공개됐다고 베이징일보 등이 전했습니다. 조사 결과 미국 매사추세츠주에 거주하는 리 모 씨는 지난 1일 39℃ 고열 등의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리씨는 미국 현지 병원을 찾아 3차례나 코로나19 검사를 신청했지만 거절당했고, 12일 새벽 남편 및 아들과 함께 로스앤젤레스 공항에서 베이징행 에어차이나 항공편에 탑승했습니다. 항공사 측은 이륙 전 승객들의 체온을 검사했지만, 리씨는 해열제를 먹고 검사를 통과했습니다. 리씨는 비행 도중 승무원에게 숨막힘 등의 증상을 호소하면서 “일행이 없고 탑승 전 아무 약도 먹지 않았다”고 거짓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격리 구역에 머물던 리씨는 베이징 도착 2시간 전에야 승무원에게 “근무하는 미국 회사에 감염자가 있었다. 미국에서 이미 열이 났고, 탑승 전 해열제를 먹었다. 남편·아들과 동행했다”고 실토했습니다. 리씨는 도착 후 코로나19로 확진됐으며, 남편과 아들은 의심환자로 분류된 상태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