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전(前) 대통령 서거 40주기 추도식이 26일 엄수됐다. 추도식에 참석한 인사들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공적을 기리면서 문재인 정권에 대한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추도식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민족중흥회 주관으로 개최됐다. 이 자리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과 박 전 이사장의 배우자 신동욱 공화당 총재 등이 참석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과 우리공화당을 중심으로 한 보수 진영 정치권 인사들도 박정희 대통령을 추모하고자 이날 추도식을 찾았다. 한국당에선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김진태·이헌승·김현아·전희경·정태옥 의원 등이, 우리공화당에선 조원진·홍문종 공동대표 등이 참석했다. 박근혜 정부 초대 국무총리를 지낸 정홍원 전 국무총리의 모습도 보였다. 이날 추도식 무대에 선 인사들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공적에 대해 설명하면서 동시에 문재인 정권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추도위원장인 정재호 민족중흥회 회장은 개식사에서 “박정희 대통령은 근대화의 주춧돌을 박고 뼈대를 굳혔다”면서 “문재인 정권은 그 공덕을 폄훼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회장은 “오만과 객기가 번쩍이는 좌파 운동권의 권력 독과점 현상이 날로 심화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도 추도사에서 “활력 잃은 경제, 불안한 안보, 출구 없는 북한 문제와 극심한 국민 분열 등 이대로라면 당신(박정희 전 대통령)이 사랑했던 대한민국은 결국 추락하고 말 것이란 위기감이 감돈다”며 “대한민국 역사를 한 단계 발전시키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갈 혁신적 세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