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뽕포유’ 유재석과 트로트 대가들이 ‘유산슬 데뷔 앨범’을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26일 방송될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는 유재석과 트로트계 대가 3인방의 ‘합정역 5번 출구’ 편곡 회의 현장이 공개된다. 유재석은 본격적인 ‘유산슬 데뷔 앨범’을 위해 이건우 작사가, 박현우 작곡가의 도움을 받아 ‘합정역 5번 출구’을 탄생시켰다. “나는 상수~, 너는 망원~”이라는 가사는 벌써부터 시청자들을 중독시켰고, 이 노래가 어떻게 완성될지 관심이 집중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유재석이 이건우, 박현우 그리고 ‘편곡의 대가’ 정경천 사이에서 몸 둘 바를 몰라하는 모습이 포착돼 폭소를 자아낸다. 새롭게 합류한 정경천은 이선희의 ‘J에게’, 주병선의 ‘칠갑산’, 나훈아의 ‘고장난 시계’, 진성의 ‘안동역에서’ 등 무려 8천여곡에 이르는 음악의 편곡 작업을 한 명실상부 ‘편곡의 황제’다. 한자리에 모인 트로트 대가 3인방은 ‘합정역 5번 출구’에 대한 남다른 애정으로 편곡 방향에 대한 의견을 쏟아내 팽팽한 기싸움을 펼치는가 하면, 서로를 향해 거침 없이 ‘TMI’를 대 방출해 핵폭탄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박토벤’ 박현우와 ‘정짜르트’ 정경천은 작곡가와 편곡가 사이 한치도 물러서지 않는 신경전을 보이며 불꽃 튀는 자존심 대결을 펼쳤다고. 트로트 천재들의 불협화음(?) 사이에 낀 트로트 신동 유재석은 “서로 다투지 마세요~”라며 이들의 눈치를 보느라 진땀을 뺐다고 전해져 이를 통해 탄생할 ‘합정역 5번 출구’는 과연 어떨지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또한 ‘정짜르트’의 피아노와 ‘박토벤’의 바이올린 선율, 유재석의 보컬이 더해진 ‘합정역 5번 출구’도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으로, 어떤 새로운 분위기를 만들어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