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성애자 유괴범에게 납치당하는 소녀를 구한 용감한 러시아 소년이 ‘영웅’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소년과 함께 소녀를 구한 20대 남성은 ‘훌륭한 시민상’을 받았습니다. 러시아 언론 ‘시베리안 타임즈’는 26일(현지시간) “비아체슬라프 도로시첸코(16)와 그레프 시지크(26)가 합심해 러시아 동부 이르쿠츠크에서 9살 소녀를 유괴하려는 48살 유괴범을 잡았다”며 “시지크는 경찰로부터 ‘훌륭한 시민상’을 받았으며, 소년은 이번 주 학교 친구들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영웅’ 상을 받을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도로시첸코는 농구 연습을 마치고 집으로 가는 길에 한 남성이 소녀를 차에 억지로 태우려는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소녀는 “도와주세요”라며 비명을 질렀지만, 남성의 완력을 당해내지 못하고 차로 끌려가고 있었죠. 주변에 설치된 CCTV에는 당시 아찔했던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