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원효가 김밥 사업으로 대박을 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는 ‘나는 개가수다’ 특집으로 꾸며져 개그맨이자 가수로 활동 중인 김영철과 마흔파이브 멤버 박성광, 김원효, 박영진, 김지호가 출연했다. 허경환은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이날 조세호는 “김원효가 김밥 덕을 톡톡히 봤다더라. 김밥 가게가 너무 잘 돼서 해외 진출까지 했다”라며 김원효의 사업을 언급했다. 전현무도 “대기실에서 매주 먹는다”라며 덧붙였다. 이에 김원효는 “김밥집을 운영하고 있는데, 연예인들이 많이 찾아줘서 장사에 도움이 되더라”라며 단골 연예인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김원효는 “유노윤호 씨가 군대 휴가 때 잠시 들렀다 가셨는데 이후 저희 가게 앞에 일본 관광객들 버스가 있더라. 관광코스가 돼버렸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김원효는 “차승원, 방탄소년단도 자주 온다. 보통 매니저가 사다 주기도 하는데, 방탄소년단 분들은 직접 오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 “이번에 강하늘 씨도 오셨다”며 김밥집의 인기를 입증했다. 한편 김원효, 심진화 부부는 3년째 김밥 가게를 운영 중이다. 이 가게는 맛집을 소개하는 유명 프로그램에 소개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