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19일 서울 광화문에서 진행한 문재인 정부 규탄 집회에 대해 “10월 항쟁”이라고 평가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지지율을 올려보려는 꼼수정치”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처음 열린 것으로,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정책 대전환을 촉구하면서 정부를 향한 투쟁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우리들의 광화문 10월 항쟁은 승리했다. 조국 전 장관을 우리가 사퇴시켰다”라면서도 “그런데 이 승리가 진짜 승리인가.

반면 민주당은 “한국당의 습관성 장외집회는 스스로의 무능만 증명할 뿐”이라며 비판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당원과 당직자, 보좌진들을 강제동원해서 인증샷까지 요구하는 억지 집회”라면서 “국정감사가 진행 중이고, 민생 현안들이 산적해 있으며, 검찰개혁과 선거법 등 주요 법안 처리에 힘써야 하는 국회의 시간에 거리를 전전하며 지지율을 올려보려는 꼼수 정치에 국민들은 염증을 느끼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민생과 경제에 여야가 머리를 맞대기도 시간이 모자라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